오랫동안 뒤쫒던 그들의 그림자에 작은 조명을 비춰본다.
그리고
그들의 거대한 존재를 올려다 본다.
나의 시선으로.